NEWS|NOTICE

(주)더블유엔와이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NEWS|NOTICE

제목 오유진→조여정·덱스·고규필, 대세 모였다…미스터리 시리즈 '타로' 캐스팅 확정
작성일자 2024-01-18
이미지 원본보기

LG U+의 STUDIO X+U가 공포 미스터리 시리즈 ‘타로’의 제작을 확정 짓고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타로’(연출 최병길 / 극본 경민선)는 한 순간의 선택으로 뒤틀린 타로카드의 저주에 갇혀버리는 잔혹 운명 미스터리 시리즈다.

일상 속에서 누구에게나, 벌어질 법한 미스터리한 사건들이 ‘타로’ 컨셉을 중심으로 한 각기 다른 7개의 옴니버스 공포 이야기다. ‘산타의 방문’ ‘1인용 보관함’, ‘피싱’, ‘버려주세요’, ’심야택시’ ‘임대맘’, ’커플매니저’ 로 극한의 스릴과 미스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에피소드마다 상징적인 타로 카드가 등장해 해석하기에 따라 이중적인 의미가 될 수도 있는 타로의 매력이 시청자들의 추리 본능을 무한 자극하며 미스터리 시리즈물에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각 에피소드를 이끌어갈 주역으로 조여정, 박하선, 김진영(덱스), 고규필, 서지훈, 이주빈, 김성태, 함은정, 오유진이 출연을 확정해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먼저 대체 불가의 존재감을 발휘하는 조여정은 이번 시리즈 ‘산타의 방문’ 회차에 주인공 ‘지우’ 역으로 특별 출연을 확정해 신뢰감을 더한다. 매 작품마다 섬세한 감정연기로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던 만큼, 이번 작품에서도 또 한 번 믿고 보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할 것을 기대케 한다.

이어 장르를 불문하고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는 연기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해온 박하선은 ‘임대맘’ 편의 주인공으로 출연, 시리즈의 완성도를 높인다. 특유의 공감력 높은 연기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생생하게 전달할 박하선의 연기 변신은 변함없이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다재다능함을 여과 없이 드러냈던 김진영(덱스)은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의 입지를 견고히 다질 것으로 기대된다. 7개의 에피소드 중 ‘버려주세요’ 편에 출연하는 김진영(덱스)은 캐릭터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싱크로율을 예고, 차원이 다른 미스터리의 신세계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세배우로 떠오른 고규필의 캐스팅 소식도 눈길을 끈다. 드라마, 영화를 불문하고 작품 속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는 고규필은 ‘심야택시’ 편에 출연, 소름 돋는 연기로 극강의 서스펜스를 선사할 것을 예고한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안정감 있는 연기를 선보여 온 서지훈과 이주빈은 ‘1인용 보관함’ 편에 출연을 확정, 두 사람이 함께 선보일 신선한 미스터리 케미에도 기대가 쏠린다.

이어 매 작품마다 몰입도 높은 연기로 작품의 매력을 더했던 김성태와 함은정은 ‘커플 매니저’ 편에서 호흡을 맞춘다. 두 사람 또한 색다른 시너지를 발휘,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긴장감을 선사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다양한 작품 속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줬던 오유진은 ‘피싱’ 편에 출연한다. 오유진은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바탕으로 강력한 활약을 예고, 이들이 함께 만들어갈 공포 미스터리의 실체에 대한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타로’ 제작진은 “존재감만으로도 든든한 캐스팅 라인업이다. 짧지만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할 배우들의 활약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며 “서로 다른 주제의 공포를 다룬 만큼 극한의 공포부터 미스터리의 재미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접할 수 있는 작품이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LG U+ STUDIO X+U의 공포 미스터리 시리즈 ‘타로’는 드라마 '하이쿠키'와 '밤이 되었습니다'로 흥행 연타에 성공, '맨인유럽'과 '브랜딩인성수동' 등 색다른 콘텐츠를 통해 웰메이드 미드폼 강자로 자리매김한 STUDIO X+U가 기획/제작하고 동시에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다크홀’ 등으로 독보적인 장르물을 선보여왔던 영화사 우상, 스튜디오 창창이 제작을 맡아 본격 촬영에 돌입했다.

연출은 드라마 ‘에덴의 동쪽’, ‘미씽 나인’, ‘하이클래스’를 통해 디테일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최병길 감독이 맡고, 각본은 영화 ‘서울괴담’ 집필 및 소설 ‘연옥의 수리공’으로 교보문고 스토리 공모전에서 대상 수상하는 등 단막 드라마, 숏 시리즈 작업에서도 특색 있고 촘촘한 필력가로 인정받은 경민석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